2019.12.06 (금)

  • 맑음속초-1.3℃
  • 맑음-9.5℃
  • 맑음철원-10.0℃
  • 맑음동두천-8.0℃
  • 맑음파주-8.0℃
  • 맑음대관령-10.7℃
  • 흐림백령도2.8℃
  • 맑음북강릉-1.8℃
  • 맑음강릉-0.6℃
  • 맑음동해-1.6℃
  • 맑음서울-5.6℃
  • 맑음인천-3.9℃
  • 맑음원주-6.1℃
  • 구름조금울릉도1.2℃
  • 맑음수원-5.9℃
  • 맑음영월-7.3℃
  • 맑음충주-8.0℃
  • 맑음서산-6.3℃
  • 맑음울진-0.6℃
  • 맑음청주-4.0℃
  • 맑음대전-4.8℃
  • 맑음추풍령-5.5℃
  • 맑음안동-6.3℃
  • 맑음상주-4.5℃
  • 맑음포항-1.4℃
  • 맑음군산-3.7℃
  • 맑음대구-2.7℃
  • 맑음전주-3.5℃
  • 맑음울산-2.3℃
  • 맑음창원-1.5℃
  • 맑음광주-2.4℃
  • 구름조금부산0.2℃
  • 구름조금통영-1.2℃
  • 맑음목포-1.3℃
  • 맑음여수-0.2℃
  • 흐림흑산도3.8℃
  • 맑음완도-0.2℃
  • 맑음고창-5.0℃
  • 맑음순천-4.9℃
  • 맑음홍성(예)-6.0℃
  • 구름조금제주4.4℃
  • 구름조금고산4.3℃
  • 구름많음성산2.9℃
  • 구름많음서귀포5.6℃
  • 맑음진주-5.9℃
  • 구름많음강화-6.5℃
  • 맑음양평-6.9℃
  • 맑음이천-6.4℃
  • 맑음인제-8.8℃
  • 맑음홍천-8.8℃
  • 맑음태백-9.6℃
  • 맑음정선군-8.5℃
  • 맑음제천-10.4℃
  • 맑음보은-8.3℃
  • 맑음천안-7.6℃
  • 맑음보령-5.5℃
  • 맑음부여-6.1℃
  • 맑음금산-7.9℃
  • 맑음부안-3.5℃
  • 맑음임실-8.2℃
  • 맑음정읍-5.3℃
  • 맑음남원-6.3℃
  • 맑음장수-9.3℃
  • 맑음고창군-4.9℃
  • 맑음영광군-4.1℃
  • 구름조금김해시-0.9℃
  • 맑음순창군-6.5℃
  • 맑음북창원-3.4℃
  • 구름많음양산시-0.2℃
  • 맑음보성군-2.1℃
  • 맑음강진군-2.5℃
  • 맑음장흥-4.2℃
  • 맑음해남-3.9℃
  • 맑음고흥-5.4℃
  • 맑음의령군-5.4℃
  • 맑음함양군-6.4℃
  • 맑음광양시-0.8℃
  • 맑음진도군-1.6℃
  • 맑음봉화-7.4℃
  • 맑음영주-3.7℃
  • 맑음문경-4.9℃
  • 맑음청송군-8.8℃
  • 맑음영덕-1.3℃
  • 맑음의성-9.3℃
  • 맑음구미-2.0℃
  • 맑음영천-4.9℃
  • 맑음경주시-2.5℃
  • 맑음거창-6.3℃
  • 맑음합천-5.5℃
  • 맑음밀양-4.1℃
  • 맑음산청-6.0℃
  • 구름조금거제1.6℃
  • 맑음남해-1.3℃
기상청 제공
제29회 구미CEO포럼 조찬세미나 개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9회 구미CEO포럼 조찬세미나 개최

구미상공회의소, DGB금융그룹․DGB대구은행 주최, '21세기형 중소기업의 신성장 전략(뉴노멀-초경쟁 환경과 중소기업의 위기와 기회)' 주제로 강연

캡처.JPG

 

구미상공회의소(회장:조정문)와 DGB금융그룹(회장:김태오)은 10월 23일(수) 07:30분부터 09:10까지 본 회의소 2층 대강당에서 조정문 회장, 김윤국 DGB대구은행 부행장, 장세용 구미시장을 비롯한 기관단체장, 상공의원, 회원사 대표 및 임직원 등 1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9회 구미CEO포럼 조찬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구미CEO포럼 조찬세미나에서는 신동엽 연세대학교 교수가 강사로 초빙되어 '21세기형 중소기업의 신성장 전략(뉴노멀-초경쟁 환경과 중소기업의 위기와 기회)'라는 주제로 강의가 진행됐다.

 

신동엽 교수는 강연을 시작하며 GM, Ford, Kodak, Motorola, SONY 등 20세기를 대표하는 글로벌 초일류 기업들이 급속히 몰락하는 과정과 Google, Amazon, Facebook, Apple 등 1인 기업에서 단숨에 글로벌 리더로 급성장한 기업까지 사례를 들어가며 참가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최근 기업환경은 너무나 급변하고 있어 기존의 Fast Follow 전략으로는 대응할 수 없고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일례로 아디다스는 태국에 2만명을 고용하여 제품을 생산하였지만 생산기지를 독일로 옮겨 스마트 팩토리 등 첨단기술을 접목하여 단 9명으로 더 나은 품질을 구현하였고, 코닥은 20만명이 넘는 인원이 있었지만 단 13명으로 시작한 인스타그램에 추월당해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등 글로벌 환경은 무섭게 변하고 있다며 CEO들에게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최근 글로벌 경제는 9년째 장기 침체 속에 빠져 있고 이러한 New Normal* 위기 속에 breakdown(실패)하는 기업이 9이고, breakthrough(돌파)하는 1인데, 도요타의 아키오사장은 영혼이라도 바꾸겠다는 경영이념 아래 그 동안의 생산시스템을 바꾸고 회사도 6개로 분할하여 세계 자동차시장에서 홀로 약진하고 있으며, 최근 화장품 산업의 변화를 예를 들어 설명하며 내부 기술, 설비 없이도 창조적 혁신이 가능하다며 중소기업 급성장 기회를 강조했다.

 

* 시대변화에 따라 새롭게 부상하는 기준을 말하며 현재는 경기침체가 장기화되는 현 상이 당연하다는 의미로 인용함.

 

한편, 신동엽 교수는 미국 예일대학교에서 경영학/조직이론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주요기업의 사외이사와 CEO자문 등 활발한 활동은 물론, “창조성의 원천”, “21세기 매니지먼트 이론의 뉴 패러다임” 등 많은 저서를 발간했다.

 

 

김종성 기자 gumiin@hanmail.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