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기상청 제공
구미경실련 "구자근 국회의원은 선거 참모 죽음 해명하라" 성명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구미경실련 "구자근 국회의원은 선거 참모 죽음 해명하라" 성명

33.jpg

 

구미경실련은 8일 구자근 국회의원(통합당, 구미갑)의 선거사무소에서 기획 및 공약·홍보 관련 보도자료 작성 업무를 담당했던 참모의 유족이 지난 5일 "국회의원의 배신으로 목숨을 잃은 남편의 억울함을 풀고싶습니다."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해 구자근 의원에게 해명을 촉구했다.

 

국민청원에 의하면 "구자근 의원이 선거를 앞두고 생업을 가진 고인에게 몇 차례 찾아와 도와줄 것을 요청했고, 당선 시 보좌관 자리를 포함한 약속으로 선거운동을 도왔지만, 당선 후 약속 불이행 등으로 자존심이 강한 고인이 곡기를 끊어 스트레스를 받던 남편이 지병이 악화되어 5월 1일 급성 간 부전으로 갑자기 사망했다"는 것이 유족의 주장이다.

 

구미경실련은 언론보도를 인용해 "고인이 죽음에 이르면서 이 사실은 이미 지역사회에서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사실이다."며, "다만 구자근 의원이 원만하게 해결할 것을 기대하면서 지켜보고 있었을 뿐이다. 그런데도 구자근 의원은 이를 부인하면서 '법적 책임이 없다'는 입장만 밝혔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법적 책임이 없다면, 선출직과 비선출직을 막론하고 지위가 높을수록 정치인에겐 법적 책임보다 도덕적 책임이 우선인데, 구자근 의원은 도덕적 책임도 없단 말인가? 조국 사태를 바라보는 민심의 불공정.도덕적 분노를 잊었나?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지만 국민정서에 어긋나는 도덕적인 문제로 청문회에서 낙마한 수많은 총리·장관 후보자들의 사례를 구자근 의원은 모른단 말인가? 이제 이 문제가 공식화됐으므로 구자근 의원도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사실'에 대한 공식 해명이 필요한 때이다."고 지적했다.

 

구미경실련은 "법적 책임과 도덕적 책임의 선택 앞에서, 일반인에겐 법적 책임만으로도 해결이 되지만, 특히 선출직 정치인에겐 도덕적 책임이 법적 책임보다 더 우선하고 엄중하다는 사실을 구자근 의원이 명심하기 바란다."고 했다.


한편, 유족인 부인과 친모는 곧 구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억울함을 호소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청원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90476

 

 

김종성 기자 gumiin@hanmail.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